사진=뉴시스

1일부터 전국 대부분의 편의점이 비말(침방울) 차단용 마스크를 판매한다.

CU 등은 비말 마스크를 전국 점포에서 1장당 600원꼴에 판매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주요 마스크 제조 업체가 지난 주말부터 본격적으로 비말 차단 마스크 생산에 들어가면서 전국 대부분 편의점에서 판매가 가능해졌다.

CU에서 판매하는 비말 마스크는 3중 구조 MB 필터를 사용한 국내산 마스크로,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았다. 편의점 판매인만큼 1인당 구매제한은 없다.

세븐일레븐 판매 마스크는 식약처 승인을 받은 정식 의약외품으로, 5개입 장당 600원에 판매된다. 역시 1인당 구매제한은 없다. 오는 3일쯤에는 다른 제조사의 비말 차단용 마스크와 소형 2종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마트24도 순차적으로 전국 매장에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푼다. 마스크는 제조사에 따라 5개입과 2개입으로 판매되는데 장당 가격은 각각 600원, 975원이다.

앞서 지난 25일 편의점업계 최초로 비말 마스크 판매를 시작한 GS25는 오는 2일부터 GS25, GS더프레시, 랄라블라 등 GS리테일 1만5000개 매장으로 판매를 확대한다.

롯데마트도 점포에서 장당 500원짜리 비말 차단용 마스크 16만장을 순차적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마스크는 5개입 1상자로 판매되며 1인당 1상자만 구매할 수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