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아산 경찰서. 연합뉴스

충남 아산의 한 원룸에 설치된 인터넷 공유기 안에서 불법 촬영용 카메라(몰카)가 발견됐다.

충남 아산 경찰서는 지난 23일 아산 시내의 한 원룸에서 공유기 교체 작업을 하던 인터넷 기사가 공유기 내부에 설치돼있는 몰카를 발견한 뒤 신고해 왔다고 30일 밝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공유기 덮개 한 편에는 렌즈 위치에 맞춰 지름 1㎜ 정도 되는 구멍이 뚫려 있었다.

가로 7㎝·세로 2㎝ 크기의 네모난 카메라였으며 배터리 충전을 위한 장치가 연결돼 있었다. 또 영상 저장을 위한 메모리 카드도 내장돼 있었다.

몰카가 발견된 원룸에는 여성이 거주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일반적인 형태의 카메라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누가 공유기를 가져다 놨는지 등 경위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