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중 선두주자로 꼽히는 ‘렘데시비르’ 국내 공급 가격에 대해 “8월 이후 (제약사와) 협상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30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렘데시비르 가격은) 국가별로 상황별로 해당 제조사가 다양한 협상을 진행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협상 결과에 대해서는 빠른 시간 안에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이다.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29일(현지시간) 민간 건강보험에 가입한 미국의 일반적인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렘데시비르 가격이 총 3120달러(약 375만원)가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미국에서 공개된 가격에 대해 “미국의 약가 책정은 하루에 투입되는, 부담해야 하는 여러가지 의료비용을 대비해서 (책정이) 이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식의 협상이라면 국가별로, 상황별로 해당 제조사가 다양한 협상을 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권 부본부장은 또 “현재 저희가 파악하기로는 미국 내 공급이 일단 우선이기 때문에 아마도 8월 이후에 미국 외 국가에 대한 공급에 대해서 협상이 가능할 것”이라며 “다만 그 시기 전까지 국내에서 다른 대안도 준비하고 점검하는 상황이라 한꺼번에 정리해서 빠른 시간 안에 말씀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렘데시비르는 애초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됐으나 최근 미국에서 진행한 초기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환자의 회복 기간을 31% 줄였다는 발표가 나오면서 주목받았다.

코로나19 치료 목적으로 개발된 약이 아직 존재하지 않는 상황에서 각국은 앞다퉈 렘데시비르에 대해 사용 승인을 하고 있다. 우리 정부 역시 지난 3일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하기로 결정하고 특례수입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