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내 전파 규모를 확인하기 위한 인구 면역도 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3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민건강영양조사 잔여 혈청 1차분 1555건 및 서울 서남권 내원 환자 1500건에 대해 항체가를 분석하기 위한 검사 및 확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방역당국은 코로나19가 국내에 얼마나 전파됐는지 확인하기 위한 인구 면역도 조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체내에 형성된 항체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다.

권 부본부장은 “향후 두 달마다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통해 확보한) 혈청에 대해 검사를 할 계획”이라며 “7∼8월 중 대구·경북 지역에서 건강검진과 연계해 일반 인구 1000명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항체 검사에 대한) 동의를 구해야 하기 때문에 평균적인 동의율을 생각하면 6000건 이상 검사를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다”며 올해 연말쯤 조사가 끝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지역사회에 코로나19 집단면역이 형성됐을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방역당국의 판단이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경우 공동체의 60% 이상이 면역력을 갖추면 집단 면역이 형성된다고 보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최근의 해외연구 결과를 보면, 혹시 지나간 코로나19 유행이 지역사회에 집단면역을 형성하지 않았을까 하는 물음은 희망사항에 불과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우리나라도 조사를 완료해 전문가 의견까지 수렴된 후 결과를 발표하겠지만 다른 나라와 큰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