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수업 시작 후 학생들 간 접촉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파된 첫 사례가 나왔다. 대전시는 대전천동초등학교 5학년 학생 2명이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첫 확진자인 115번 학생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지난 22~24일 등교하며 친구들과 접촉했다. 120번 확진자는 115번 확진자와 같은 반 학생이었다. 학교 내에서 확진자를 접촉해 감염된 전국 첫 사례다.

121번 확진자는 같은 학교, 같은 학년이지만 다른 반 학생이다. 115번 확진자와 같은 체육관을 다니면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다.

방역 당국은 115번 확진자의 동급생 가운데 추가 감염자가 나오자 이 학교 5학년 학생 모두를 검사키로 했다. 앞서 115번 확진자와 같은 반 25명과 체육관에서 함께 운동한 51명 등 159명을 검사한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아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도 있다.


115번 확진자의 형인 충남 중학교 3학년 학생(114번 확진자)까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이들 형제 집 주변인 동구 효동 천동 가오동에 있는 학원 교습소 91곳과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체육도장 16곳 등 모두 107곳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시는 다음 달 5일까지 유치원을 휴원하고 초·중·고교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할 것을 교육청에 요청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