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7일 피해 여성이 신발도 신지 않은 채 가게 안으로 도주해 자신의 얼굴에 난 상처를 기록해 두는 모습. MBN 캡처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처음 보는 60대 여성을 폭행하고 도주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상해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7일 오전 8시쯤 경기 의정부시의 한 공원에서 운동하던 60대 여성의 얼굴 등을 주먹으로 때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사건으로 피해 여성은 얼굴에 피가 나는 상처를 입었다.

목격자에 따르면 피해 여성은 신발도 신지 않은 채 가게 안으로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직후 도주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기분이 나빠 때렸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조현병 증상이 있다고 보고 정신병원에 입원시킨 뒤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