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구라가 전 부인의 빚 17억을 3년 만에 모두 갚았다는 놀라운 사실이 알려졌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의 출연자들은 지난달 29일 ‘연예계 싱글대디스타 김구라가 이혼 후 17억의 빚을 갚은 이유는?’이라는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리포터 황영진은 김구라에 대해 “2015년 8월 이혼 후 아들 동현 군을 키우고 있는 6년차 싱글대디”라고 소개했다.

방송에 따르면 김구라는 전 부인이 2010년쯤 17억원의 빚을 지게 된 것을 2014년에 알게 됐다. 원금은 5~6억이었으나 이자만 10억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2015년 8월 결혼생활의 종지부를 찍은 김구라는 2017년에 출연한 방송에서 “전 부인이 진 빚을 다 갚았다”고 말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김구라는 전 부인의 빚을 약 3년간 다 갚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홍석천은 “(김구라가) 빚을 갚기 위해 들어오는 모든 프로그램을 다 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때 어느 채널을 틀어도 김구라가 나올 정도로 상당히 바쁘게 활동을 했었다”며 “사실 속사정은 빚을 갚아나가야 한다는 압박감이 있었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홍석천은 “촬영 때문에 김구라 집에 간 적이 있는데 몇 년 동안 쓴 가계부가 있더라. 그런 꼼꼼함이 있는 친구다. 아내분이 몰래 빚이 있다는 걸 알았을 때 얼마나 큰 충격이었을까 생각하게 됐다. 그런데 김구라 스타일로 해결하고 정리해나가는 걸 보면서 역시 김구라는 진국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김구라를 칭찬했다.

황영진도 “당시 방송계에서는 김구라씨를 ‘파일럿 요정’이라고 불렀다. 프로그램을 다 했다. 당시 3년간 출연한 프로그램이 48개라고 하더라. 빚을 갚기 위해 쉴 새 없이 일했다는 증거다”라고 말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