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성경으로 다음세대에 복음을…

한지협, ‘만화로 떠나는 성경여행’ 보급운동 펼친다


한국교회평신도지도자협회(한지협·대표회장 강무영 장로)는 코로나19로 위기 가운데 다음세대를 복음의 세대로 세우기 위해 만화성경 보급운동을 펼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한지협 대표회장 강무영(사진)장로는 이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다음세대에 대한 대책이 없는 한국교회가 더 안타까울 따름”이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으로 만화성경보급운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만화로 떠나는 성경여행’은 12권 1세트이다.

창세기부터 요한계시록까지 성경 66권을 쉽게 이해하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제작됐다.

어린이, 새신자 등 각 세대가 함께 읽고 은혜를 나누는 만화성경책이다.

군인과 경찰, 다문화가정, 수용자의 복음화를 위해 귀하고 쓰임 받는 전도 책자로 인기다

현재 영어와 중국어, 일본어, 포르투칼어, 스페인어 등 6개국 언어로 번역돼 있다.

한지협은 ‘만화로 떠나는 성경여행’을 특별한 가격(12권 1세트 4만원)에 보급 중이다.

강 대표회장은 “저렴한 가격으로 보급하는 것은 부담없이 구입해 다음세대와 새신자에 복음을 전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교회교육의 문이 잠시 닫혔지만 가정 내 신앙교육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만화성경을 함께 읽고 나누면서 가정에 하나님의 나라가 견고히 세워지면 한국교회 역시 더 든든히 세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협에는 현재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통합 등 28개 교단 평신도 지도자 1000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교회연합과 일치, 사회정의 구현, 교회성장을 위해 함께 기도하며 다양한 구호사업을 전개 중이다.

3·1절 기념 예배, 6·25 상기 구국기도회, 추수 감사예배, 성탄 축하예배 등 절기예배를 거르지 않는다.

매년 전체 임역원회, 증경회장 및 임원 수련회, 찬양 축제 등을 열고 있다.

유명 목회자와 사회 저명인사를 초청해 세미나와 공청회, 특강 등을 진행하고 있다. 군부대 위문과 진중세례(침례), 교정선교에도 힘을 쏟으며 예수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