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익 유튜브 채널 캡처. 정배우 영상 캡처

유튜버 송대익이 조작방송 논란에 휩싸였다. 송대익은 영상에서 “배달원이 피자와 치킨을 몰래 훔쳐먹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본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송대익은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댓글 기능을 차단했다.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유튜브 채널에서 ‘피자나라치킨공주’ 브랜드의 피자와 치킨을 주문했다. 당시 그는 배달된 음식을 보고 “배달원이 몰래 훔쳐 먹은 피자와 치킨이 자신에게 배달됐다”고 했다. 그는 누군가 베어 문 흔적이 있는 치킨과 두 조각 모자란 피자를 공개했다.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송대익에게 음식을 배달한 피자나라치킨공주 측은 환불 요구를 거절했다.

정배우 영상 캡처

다음날인 29일 유튜버 정배우는 송대익의 영상이 조작된 방송이라고 비판했다. 정배우는 “제가 직접 사장님들과 통화해봤다. 그런 일은 모르는 일이라고 했다”며 “본사에 연락을 취했더니 송대익씨가 한 행동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했다. 가게 운영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답을 받았다”고 밝혔다.

정배우가 공개한 피자나라치킨공주 본사 측의 답변에는 “확인된 바로는 해당 동영상에 올라온 내용은 현 시간까지 매장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죄 없는 가맹점에 대한 악의적인 모함에 유감을 표하는 바입니다”는 입장문이 담겨있다.

피자나라치킨공주는 1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전국 가맹점 90% 이상에 확인한 결과 유튜버 송대익이 주장한 내용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사실 관계를 정확히 파악한 후 법적 대응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대익은 현재 논란이 된 영상을 삭제했다. 일부 영상에서는 댓글 쓰는 기능을 차단한 상태다.

송대익은 134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다. 그는 일상과 먹방, 개그 등을 주로 영상에서 다룬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