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화 라면 뺏고 싱크대에” 둘째 문제로 분노폭발 함소원

이하 '아내의 맛' 캡처

탤런트 함소원이 둘째 문제로 남편 진화와 한바탕 부부싸움을 벌였다.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의 6월 30일 방송에는 진화가 아내 함소원과 부부싸움 끝에 가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진화와 무속인을 찾아가 둘째 출산을 위한 합방 날짜를 받아왔다. 집에 돌아온 진화는 컴퓨터 앞에 앉아 게임을 하려 했고, 함소원은 방으로 쫓아와 전자파 걱정을 하며 30분만 게임을 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진화는 “당신이 TV 보는 거랑 같다”고 대꾸했다.

이어 함소원은 단백질을 보충할 수 있는 계란 요리를 준비했지만, 진화는 “계란이 안 당긴다”며 컵라면에 물을 부었다. 분노를 참지 못한 함소원은 급기야 진화가 먹던 라면을 뺏어 싱크대에 부어버렸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진화에게 “오늘만큼은 같이 노력하는 시간 아니냐. 하루이틀을 못 참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진화는 “참기 싫다. 내 마음이다”며 맞섰다. 진화의 대답에 심기가 불편해진 함소원은 “당신은 하고 싶으면 하고 나가고 싶으면 나가고, 그럼 왜 결혼했냐. 혼자 살아라”고 대꾸했다. 진화는 “나 혼자 살겠다”며 짐을 챙겨 집을 나갔다.

진화는 곧장 공항으로 내달렸지만 결국 비행기표가 없어 떠나지 못했다.

중국으로 떠날 것이라는 말에 공항으로 쫓아간 함소원은 진화와 대화를 시도했다. 진화는 함소원에게 “매일 이러는 게 싫다. 둘째 때문에 컴퓨터도 못 하고 라면도 못 먹고 그런 것들이 나에겐 부담스럽다”고 했다. 이어 “그러니깐 자연스럽게 시기가 좋아지면 아이는 생길 것이다. 우리 둘 다 아이를 원하지 않나”고 말했다. 남편의 말에 위로를 받고 둘은 화해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