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 아파트 경비원의 죽음을 계기로 ‘주민 갑질’이 사회문제로 부상한 가운데, 한 아파트 단지 내 유치원 원장이 주차관리 중이던 아파트 관제팀 직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또 벌어졌다.

경기 군포시 산본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사립유치원을 운영하는 원장 A씨(66·여)는 지난달 5월 오후 6시쯤 해당 아파트 관제팀장 B씨(56·남)가 자신의 차에 주차위반 스티커를 붙였다는 이유로 그의 손에 들린 주차위반 스티커 뭉치를 잡아채 얼굴을 2번 후려치며 “이 새끼, 네 주인 누구냐”는 등의 폭언을 퍼부었다고 1일 오마이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B씨의 어깨를 가격하며 “(주차한지) 10분도 안 됐다. 당장 떼어내라”고 항의하며 경찰까지 불렀다. A씨는 경찰 앞에서도 “(B씨를) 총으로 쏴 죽이고 싶다”라는 말을 내뱉었다고 목격자는 전했다.

해당 아파트 단지는 1300여 세대가 거주하는 대단지로, 별도의 경비원 없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가 고용한 관제팀이 경비와 주차단속 등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사건 발생 열흘 후인 6월 16일 사표를 제출하고, 18일 A씨를 폭행치상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A씨의 차량이) 10분이 아닌 1시간 이상 좁은 길에 불법 주차돼 있어 규정대로 노란 스티커를 붙인 것”이라며 “폭행을 당하고 쌍욕을 들으면서 분노를 참느라 이를 악물어야 했다”고 매체에 토로했다.

그는 또 “내가 왜 이런 수모를 당해야 하나 무척 서글펐다. 마음이 도저히 안정되지 않고 잠도 오지 않아 직장을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면서 “입주민들의 고소 권유도 있었고, 이런 사람은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생각에 고소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사건 현장에 있었던 입주민 목격자는 아파트 주민 단톡방에 “갑질도 이런 갑질이 없다”며 해당 사건을 알리기도 했다. A씨는 그러나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그는 “모두 거짓이다. 입주자대표회의가 다른 이유를 가지고 (나에게) 그런 것”이라고 매체에 주장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