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이 된 유튜브 영상 일부.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캡쳐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김민아가 중학생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1일 온라인을 중심으로 방송인 김민아가 출현한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이 다시 주목 받았다. 지난 5월 1일 올라온 ‘왓더빽 시즌 2-중학생한테도 선 없는 김민아...불쌍해ㅠㅠ중학생’이라는 제목의 영상 속에서 김민아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온라인 학습을 받고 있는 남자 중학생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러던 중 김민아는 학생에게 “에너지가 많은 시기인데 어디에 푸느냐”고 물었고 웃으며 답을 하지 못하는 학생에게 “나와 같은 생각을 하냐”며 재차 질문했다. 또, “엄마가 집에 있지 않아 좋다”는 학생의 말에 “혼자 있으면 무엇을 하느냐”며 묘한 웃음과 함께 질문을 던졌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남성 방송인이 여중생한테 저런 드립 쳤으면 매장당했을 것” “왜 이리 선을 넘는 것 같지”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민아가 ‘대한민국 정부’ 공식 체널 영상에서 미성년자인 중학생에게 음란 행위를 암시하는 발언을 여러차례 한 것은 명백한 성희롱이라는 지적이다.

최성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