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남자는 엄마 경험을 하지 못해 철이 안 든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아침 제가 강연 중 했던 일부 발언이 많은 분들께 고통을 드렸다. 제 부족함을 통감한다”며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강연에서 한국의 산후조리시스템의 강점을 설명하며 “인생에서 가장 크고 감동적인 변화는 소녀가 엄마로 변하는 순간”이라며 “남자들은 그런 걸 경험하지 못하기 때문에 나이 먹어도 철이 안 든다”고 말했다.

이를 놓고 비혼 여성이 갈수록 증가하는 상황과 난임 여성, 딩크족(맞벌이를 하면서 자녀를 낳지 않는 부부를 이르는 말) 등을 배려하지 못한 시대착오적이고 차별적 발언이라는 비판이 잇따랐다. 남성의 육아참여가 늘어나고 있는 현실을 고려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 의원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1982년 어느 날 한 생명을 낳고 탈진해 누워있던 아내를 보면서 든 생각이었다”며 “아침 강연에서 저는 삼십 대 초반에 제가 아버지가 됐던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이 말을 꺼냈다. 누군가를 아프게 하거나 불편하게 하려는 뜻이 있을 리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어머니라는 존재는 놀랍고 위대하다. 저를 낳은 어머니가 그러셨고 아내 또한 그랬다. 모성의 소중함에 대해 말씀드리며 감사드리고 싶었다”며 “그러나 정작 어머니를 비롯해 세상의 여성들이 겪는 고통과 희생을 제대로 들여다보려는 노력은 부족했다”고 인정했다.

이 의원은 이어 “아이를 낳고 키우는 과정이 여성만의 몫일 수 없다. 부모가 함께 해야 하고 직장, 마을, 국가가 해야 한다”며 “40년 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세상은 변했다. 아버지들이 육아를 함께하시고 직장에도 출산육아 휴직제도가 생겼고 국가의 지원도 늘어났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통해 많은 분들이 제게 깨우침을 주셨다. 잘 듣고 더 가깝게 소통하겠다”며 “저만의 경험으로 세상을 보려 하지 않는지 경계하며 더 넓게 우리 사회를 보겠다. 시대의 변화와 국민 한분 한분의 삶을 더 세심하게 살피고 챙기겠다”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