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김민아(29)가 정부 공식 유튜브 방송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김민아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며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덧붙엿다.

앞서 김민아는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 방송에서 화상으로 연결된 남자 중학생에게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나” “혼자 집에 있을 때 뭐하나”등 성희롱으로 해석될 수 있는 질문을 던져 비난을 받았다.

논란이 커지자 ‘대한민국 정부’ 채널은 사과문을 공지하고 해당 콘텐츠를 비공개 처리했다. 채널 측은 “학생 출연자와 코너 진행자인 김민아가 나누는 대화 중 일부가 적절하지 못하다는 의견이 있어 해당 부분을 수정해 재게시하고자 잠시 비공개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인 김민아는 거침없는 입담으로 ‘선 없는 캐릭터’를 구축해 인기를 끌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