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작 방송 맞다” 송대익 ‘배달원 먹튀’ 영상 사과

송대익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유튜버 송대익이 “연출된 영상이 맞다”며 조작 사실을 인정하고 결국 사과했다.

송대익은 1일 유튜브 채널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송대익은 고개를 숙이며 인사한 뒤 “해당 영상은 전적으로 연출된 영상이며 제 영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해당 브랜드 관계자분들과 점주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고 밝혔다.

그는 “변명할 여지 없이 오로지 제 욕심으로 인해 일어난 일”이라며 “가벼운 마음으로 영상을 제작해 시청자분들께 실망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유튜브 채널에서 “배달 음식이 도착했는데 배달 대용물을 누가 빼먹었다”는 내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당시 방송에서 누군가 베어 문 흔적이 있는 치킨과 두 조각 모자란 피자를 공개하며 배달원이 음식물을 몰래 훔쳐먹었다고 주장했다. 또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하기도 했다.

송대익 유튜브(좌), 정배우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방송 직후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다음날인 29일 유튜버 정배우가 “직접 사장님들과 통화했는데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며 “본사에 연락을 취했더니 송대익씨가 한 행동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했다. 가게 운영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답을 받았다”고 송대익을 저격했다.

정배우가 공개한 ‘피자나라치킨공주’ 측의 답변에는 “현 시간까지 매장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죄 없는 가맹점에 대한 악의적인 모함에 유감을 표한다”고 적혀 있다.

논란이 커지자 송대익은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댓글 기능을 차단했다.

피자·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피자나라 치킨공주'가 1일 공식 홈페이지 해당 사건과 관련해 공지문을 올렸다. '피자나라 치킨공주' 홈페이지 캡처

업체 측은 송대익을 상대로 법적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피자나라치킨공주는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서 “전국 매장을 확인한 결과 (송대익이 주장한 내용은) 사실무근으로 확인했다”며 “모두가 힘든 시기를 어렵게 이겨내고 있는 상황에서 전국 가맹점의 피해를 야기한 점에 대해 본사는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