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마스크 착용을 거부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실 나도 쭉 써왔다. 마스크는 좋은 것이고 대찬성”이라며 갑자기 입장을 바꿨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가진 미 방송 매체 ‘폭스 비즈니스’ 인터뷰를 통해 “나는 마스크를 착용할 것이다. 전혀 문제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난 사람들과 10피트(약 3m) 떨어질 수 없는 곳에 있을 때는 썼었다. 하지만 보통 그럴 때가 없었던 것”이라며 “(마스크를 쓴 내 모습이) 좀 마음에 들었다. 론 레인저(미국 서부극 주인공)처럼 보였다”고 덧붙였다.

다만 ‘전국 공공장소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강제할 필요가 있는지는 모르겠다”며 “미국에는 사람들이 매우 먼 거리에 떨어져 있는 경우가 많다”고 주장했다.

또 “코로나바이러스는 그냥 사라질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가 바이러스를 잘 다룰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백신 역시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낙관적인 전망과는 달리 최근 미국 내 코로나19 사태는 폭발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 기록이 매일 갱신되는 수준이다. 전염병 분야 최고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도 “지금과 같은 궤도가 계속된다면 매우 불안해 질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