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이효리와 윤아가 노래방에 방문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노래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위험이 큰 고위험 시설로 분류되는 데 지금 시기에 노래방을 가는 게 경솔한 것 아니냐는 비판 때문이다.

JTBC ‘효리네 민박2’에서 인연을 맺었던 두 사람은 지난 1일 노래방에서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효리와 윤아는 시청자들에게 반갑게 인사를 전했지만 시청자들의 반응은 냉랭했다. 방송을 지켜보던 네티즌들은 코로나19 사태 속 노래방에 방문한 것을 지적했다.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받고 급히 마스크를 착용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다시 돌아올게요”라는 말을 남기고 1분30여 초 만에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해당 영상은 이후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졌고, 이를 본 네티즌들은 코로나19가 아직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효리와 윤아가 감염 우려가 큰 ‘고위험 시설’로 분류되는 노래방을 방문한 건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이효리, 윤아 인스타그램 캡처

이효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합니다.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며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어 윤아도 “저의 경솔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합니다. 죄송합니다.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습니다”라는 내용을 담은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양재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