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연합뉴스

홍콩 국가보안법 본격 시행 첫날인 1일 반대 시위를 벌인 홍콩 시민 370명이 체포됐다.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전날 코즈베이웨이 지역 등에서 시위 현장에 있던 시민 370명을 체포했다. 이들 중 10명은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나머지는 불법 집회, 공공장소 소란 행위, 공격용 무기 소지 등의 혐의다.

붙잡힌 이들 가운데 가장 어린 사람은 15세 소녀로, 당시 그는 홍콩 독립을 염원하는 메시지가 적힌 깃발을 흔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레이먼드 찬(陳志全), 탐탁치(譚得志) 등 민주파 의원 5명도 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됐다.



연합뉴스

앞서 경찰은 전날 집회 현장에서 시위대를 향해 “독립·전복 등의 의도를 가지고 깃발을 펼치거나 구호를 외치는 행위는 홍콩보안법 위반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시위대는 ‘홍콩 독립’이라고 적힌 깃발과 함께 ‘설산사자기’ ‘홍콩국국기’ 등을 들고 나와 흔들었다. 각각 티베트의 독립과 홍콩의 독립국가 주장을 나타내는 깃발이다.

완차이 지역에서는 23세 남성이 ‘공복홍콩시대혁명’ 깃발을 오토바이에 꽂은 채 시위 진압 경찰을 향해 돌진하기도 했다. 이 남성은 결국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연합뉴스

홍콩 경찰은 이날 트위터에 “시위대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경찰 7명이 부상당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다친 경찰들은 시위대 일부가 휘두른 흉기에 팔을 찔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