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일 오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등의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를 향해 “법적으로 처분이 불가능한 경우가 아니면 이달 중 1주택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처분하라”고 강력 권고했다. 노 실장도 본인 소유 충북 청주 아파트를 처분키로 했다. 부동산 문제가 전 국민적 관심으로 떠오르면서 청와대가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나선 것으로 보인다.

노 실장은 이날 청와대 내부 회의서 이같은 의사를 밝혔다고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노 실장은 그간 주택을 팔려고 노력했으나 쉽게 팔리지 않았고 급매물로 이번에 내놨다”며 “이외에 노 실장은 한명 한명 당사자를 면담해서 매각을 권고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현미 국토부장관에게 부동산 대책과 관련한 긴급보고를 받는다. 문 대통령은 오후 4시에 김 장관으로부터 부동산 대책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지시를 할 예정이다. 면담 이후 특단의 부동산 조치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은 또 보고에 앞서 정부에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을 21대 국회에서 최우선 입법과제로 처리할 수 있도록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종부세법 개정안은 지난해 12월16일 발표된 종부세 강화 방안 등의 부동산 대책을 담은 것인데, 20대 국회에서 처리가 무산되고 말았다”며 “정부는 재입법 추진할 계획이다. 대통령의 지시는 부동산 문제에 대한 정부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靑 “노영민 반포아파트 판다”더니 “아니고 청주” 해프닝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