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텍사스주 10대 여러명이 300명 규모 파티에 참석했다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던 이들이었다.

텍사스주 오스틴 공중보건 당국은 지난달 20일 근규 레이크웨이에서 열린 대규모 파티에 코로나19 확진자 수 명이 다녀갔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당국은 “바이러스는 증상을 드러내지 않기도 하며 입원해 있거나 사망 위험이 있는 사람들에게 옮겨간다”며 경고했다.

레이크웨이 샌디 콕스 시장은 "파티 규모가 매우 커 지역 내 확진자 수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면서 우려 했다. 이 지역 내 누적 확진자 수는 105명, 치료 중인 환자는 50명이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