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내주 초 국회 복귀…“추미애 즉각 해임하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해임요구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3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이후인 다음 주 초쯤 국회로 복귀한다. 국회 상임위 참여를 보이콧하고 있는 통합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탄핵소추안 발의를 추진키로 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에 (국회로) 복귀할 가능성이 크다”며 “구체적 날짜는 상황을 봐 가면서 정하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추경안 처리를 예고한 3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기로 했다. 민주당이 단독 추경안 심사에 이어 처리까지 강행할 방침을 정하자 장외 규탄을 이어가되, 추경 처리 이후 소집될 7월 임시국회부터 등원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통합당 의원들은 박병석 국회의장의 상임위 강제 배정에 반발해 전원 사임계를 제출한 상태다. 7월 임시국회가 열린 이후 통합당이 소속 의원들의 상임위 배정안을 다시 제출하면 사·보임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복귀 명분에 대한 질문에 “민주당이 상임위원장을 독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이제는 야당의 기능을 다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특별한 명분을 얘기할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통합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추 장관의 해임을 요구하며 이르면 3일 탄핵소추안을 제출키로 했다. 주 원내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고 수사지휘권을 남용하는 추 장관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즉각 해임에 나서지 않는다면 추 장관은 국회에 의해서 탄핵소추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장관 탄핵소추안은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 발의, 재적의원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된다. 103석인 통합당 의석만으로는 의결이 어렵다.

주 원내대표는 “권력 측근 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던 검찰총장의 핵심 참모를 모두 한직으로 보낸 것은 인사권을 남용한 불법적 수사 방해”라며 “추 장관은 수사지휘권을 남용하고 불법 수사지휘권을 행사하는 등 검찰청법을 여러 차례 위반해 탄핵소추 요건은 차고 넘친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추미애 탄핵소추안 이르면 내일 접수”

심희정 김이현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