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노영민 반포아파트 판다”더니 “아니고 청주” 해프닝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뉴시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청와대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들에게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은 처분할 것을 강력 권고하면서 본인 소유의 아파트도 팔겠다고 솔선수범해 나섰다가 매매 대상을 잘못 밝히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2일 청와대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노 실장은 이날 다주택 참모들에게 법적으로 처분이 불가능한 경우가 아니라면 이달 중으로 이 권고를 따라 달라는 뜻을 밝혔다.

노 실장 역시 이달 안에 자신의 주택 중 한 채를 처분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노 실장이) 그간 노력했으나 쉽게 팔리지 않았고 급매물로 내놓았다”고 전했다.

애초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노 실장이 반포의 13.8평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전달했으나, 이후 청와대는 “반포가 아닌 청주의 아파트를 팔기로 한 것”이라고 정정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공직자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노 실장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전용면적 45.72㎡(14평형) 아파트를 부인과 공동명의로 소유하고 있다. 부부는 충북 청주시 흥덕구 67.44㎡(20평형) 아파트도 갖고 있다.

청주는 노 실장이 국회의원을 지낸 곳인데 청주아파트를 팔겠다는 건 서울 반포, 즉 강남의 아파트는 계속 보유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비록 소형이지만 ‘급매물’ 의지 표명이 무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청와대 내 다주택 보유자는 12명이다. 노 실장은 “대부분 불가피한 사유가 있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아야 하고, 이제는 우리가 솔선수범해야 한다”면서 처분을 권고했다고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전했다.

[속보] 노영민 “다주택 참모 솔선수범해야”…청주아파트 처분키로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