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숙현 죽음 헛되지 않게’… 다른 피해자들도 소송 나서

2013년 해양스포츠제전 참가한 최숙현 선수(왼쪽 사진)과 그가 생전 마지막으로 어머니에게 남긴 모바일 메시지. 연합뉴스, 이용 국회의원 제공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세상을 떠난 고(故) 최숙현 선수의 안타까운 희생에 추가 피해자들도 용기를 내 폭행 혐의를 받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경기) 감독과 팀닥터를 고소하기로 했다.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 감독 출신인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은 2일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관련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뒤 “추가로 피해를 호소한 선수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까지 고소 의사를 밝힌 피해자는 최소 2명으로, 향후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추가 피해자는 최숙현 선수가 남긴 녹취에도 드러난다. 경주시청 감독과 팀 닥터가 최숙현 선수 등 주니어 선수를 세워놓고 차례대로 뺨을 때리는 장면이 녹취에 담겼다.

고 최숙현 선수와 함께 폭행을 당했거나 이를 지켜본 전 경주시청 선수들은 “감독과 팀닥터의 폭행도 무서웠지만, 이 사건을 발설하면 선수 생명에 위협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더 두려웠다”고 털어놨다.

최숙현 선수가 세상을 떠난 이후 고인의 안타까운 사연이 외부에 알려지면서 다른 피해자들도 두려움에서 조금 벗어났다. 폭력 피해를 본 한 선수는 “아직 구체적인 절차를 밟지 않았지만, 또 다른 선수 한 명과 소송을 준비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앞서 최숙현 선수가 지난 2월 소송을 준비할 때, 뜻을 같이하는 다른 피해자도 있었으나, 이들은 소송을 포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 의원이 주축이 된 미래통합당 TF는 3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진상 규명 및 체육인 권리 보호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