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보도화면 캡처

서울의 한 의원에서 지방흡입 수술을 받던 30대 여성이 수술 도중 여섯 차례의 심정지를 겪고 나서 끝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지난 3월 체형성형 전문이라는 서울 강남역 인근의 한 의원에서 허벅지 지방흡입 수술을 받은 30대 여성 박모씨가 석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2일 KBS가 보도했다.

KBS가 입수한 당시 수술실 CCTV화면에 따르면 박씨의 수술이 시작되고 2시간 뒤 의료진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잠시 상태를 지켜보다 10분도 안 돼 두 번째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이어 소독약을 바른 뒤 세 번째 심폐소생술을 한 뒤, 마취 주사까지 추가로 놓으며 수술을 이어갔다.

수술 도중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진행한 건 모두 여섯 차례였다. 여섯 번의 심정지가 왔다는 의미다. 마지막 심폐소생술이 끝난 뒤 의료진은 안도한 듯 서로 부둥켜안고 바닥에 주저앉기도 했다. 그러나 박씨는 수술 시작 8시간 만에 들것에 실려 나갔고, 끝내 의식을 찾지 못했다.

KBS 보도화면 캡처

당시 수술 상황을 적어놓은 의무기록에는 6번의 심폐소생술이 진행되던 시간에 박씨는 “잠만 자고 있었다”고 적혀 있다. 119 구급대를 부른 시간도 실제 신고 시간과 차이가 났다. 박씨의 남편은 “(당시) 병원 측에서 심폐소생 이후 시술을 중단하고 회복실로 옮겼다고 말했었다”며 황망해했다.

병원 측은 여섯 차례나 심폐소생술을 반복하면서도 수술을 이어간 이유를 설명하지 않고 있다. 해당 병원 원장은 전문의가 아닌데도 ‘국제미용 성형외과 전문의’라는 이력을 내세우고 영업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