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보건복지부가 청년들의 자립을 돕기위해 마련한 청년저축계좌 2차 가입자 신청을 오는 17일까지 받는다고 2일 밝혔다.

청년저축계좌 가입 대상은 만 15~39세의 일하는 청년 중 가구의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주거·교육급여·차상위)인 청년이다.

2020년 기준중위소득 50%는 1인 가구 월 87만8597원, 2인 가구 월 149만5990원, 3인 가구 월 193만5289원, 4인 가구 월 237만4587원이다.

청년저축계좌는 본인이 매달 10만원을 저축하면 정부 지원금 30만원이 추가로 적립돼 3년 후에는 총 1440만원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지원액은 주택 구매나 임대, 본인·자녀의 교육, 창업 자금 등 필요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단, 청년저축계좌 유지 조건으로는 통장 가입 기간 내 3년간 근로활동을 지속해야 하고 국가공인자격증 1개 이상을 취득해야 하며 연 1회씩 총 3번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신청방법은 본인이 살고있는 주민등록 주소지의 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이 소식에 네티즌들은 ‘힘든 청년들이 미래를 대비하도록 도와주는 정책이다’ ‘일하는 사람들에게 동기부여를 준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차라리 조건 없는 적금이 낫겠다’ ‘청년지원 정책이 너무 많다’ ‘장기적인 대책도 필요하다’고 비판도 나왔다.

앞서 지난 4월 청년저축계좌 1차 모집 결과, 가입 요건을 충족하는 3384명의 청년이 선정돼 목돈마련의 기회를 얻었다.

양재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