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캡처. 권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AOA 멤버 시절 한 멤버에게 10년 넘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악플러들을 향해서는 “관심 안줘도 되니까 제발 내버려달라”고 호소했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권민아는 3일 인스타그램에 악플러에게 받은 메시지와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사진에는 ‘꺼져 XX아’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 그는 “나도 진짜 너무 너무 꺼지고 싶은데 엄마 돌봐야해서… 아 또 무뇌라고 연락들 많이 오겠다. 맞아요. 나 무뇌 맞고 제대로 배운 것도 없어. 어릴 때부터 집안 사정 때문에 돈 벌어야 했거든”이라고 운을 뗐다.

권민아는 “아빠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한번 우니까 어떤 언니가 니 때문에 분위기 흐려진다고 울지 말라고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가길래 내가 너무 무섭다고 했어. 아빠가 곧 죽을거를 생각하니까. 난 아직도 그 말 못 잊어. 딴 괴롭힘? 딴 욕? 다 괜찮아. 상처지만 같은 차 타는 바람에 나중에는 신경안정제랑 수면제 먹고 그냥 나를 재워버렸어. 스케줄 제대로 해야하는데 내가 점점 망가지고 있다는 걸 느꼈어. 그 언니 때문에 자살 시도도 했었거든”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리고 나 아이돌 그리고 배우 인정 안해줘도 괜찮아. 진짜 못해 많이 부족하잖아. 근데 나는 하면서 너무 행복했고 정말 열심히 했어. 정말 사랑하는 직업이야. 일로 스트레스 한번도 안 받았고 솔직히 AOA 탈퇴 정말 하기 싫었는데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참다가 솔직히 끝에는 나도 눈 돌아가서 욕 한번이라도 하고 싶을 정도였으니… 결국 AOA도 포기했어”라고 했다.

권민아는 “얼마전에 그 언니 아버지가 돌아가셨어. 마음이 너무 아프고 기분이 이상했어. 그 아픔 적어도 나는 아니까. 장례식장 갔는데 날 보자마자 울면서 미안하다고 하더라. 허무하고 무너져 내렸어 마음이. 그냥 비워졌어. 원망도 사라지고 다 괜찮아졌는데 내가 너무 고장이 나있어서 무서워”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어 “공백기… 당연히 예상했지. 이것 저것 배우거나 우울증이나 공황장애 불안증 치료하면 되겠다 했어. 근데 공백기 동안에도 참 많은 일들이 생기더라… 솔직히 지쳐. 맞아. 그 네티즌? 인터넷상 사람들이 하는 말처럼 나도 내가 누군지 모르겠고 뭐하는 애인지 모르겠어. 꼴보기 싫고 시끄럽고 듣기 싫어도 나도 내가 태어나고 싶어서 태어난거 아니잖아”라며 “이쁘게 안봐줘도 되구 관심 안줘도 괜찮으니까 조금만 그냥 내버려두면 안될까?”라고 글을 남겼다.

해당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최근 부친상을 당한 AOA 멤버 지민이 아니냐”고 저격대상을 추측했다. 논란이 일자 권민아는 이날 오후 또 다른 글을 남겼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권민아는 “AOA 그 언니 이야기 왜 적었냐면 난 아빠 췌장암 말기 선고 받고 아빠가 갈거라는 걸 알고 있었어. 그 때 나는 개인 연기도 하고 있었고 컴백하고 있어서 스케줄 소화해내고 멤버들한테 피해주기 싫었어. 대사도 외우고 웃어야 하는 부분도 많았어. 그래서 ‘난 아빠 생각에 사로잡히면 안되고 일을 제대로 해야해’라고 생각했어”라고 했다.

그는 “아빠 병실에 들어가지도 못했어. 췌장암 말기라서 뼈밖에 없는 모습 보니까 눈물이 안날수가 없더라고. 언니도 전화오고 아빠도 이제 말을 잘 못하는데 날 찾았대. 근데 만약 스케줄 하다가 울면 어떡해. 또 저 언니가 뭐라하면 어떡해? 난 그때 나이가 너무 어려서 그렇게 해야 되는 줄 알았어”라고 폭로했다.

그는 “그게 맞는거라고 생각했고 혼나는게 더 싫었어. 그래서 더 볼 수 있었는데 못 보고. 그렇게 아빠 눈 감았을때 삐 소리 듣고 보고 보냈어. 옆에 스케치북에 아빠가 ‘우리 딸 어디있어요?’ 라고 힘들게 삐뚤 빼뚤 적어서 간호사님한테 보여드렸다는데 그때도 일 하고 있어서 못갔어. 근데 들리는 말론 언닌 (최근에 부친상 당하고) 특실 잡아주고 개인 스케줄들도 그렇고 뭐 취소했다는 말 들리던데 아니길 바래 프로답게 해. 언니도. 울지마 알았지?”라고 했다.

권민아는 “나는 아직도 그 기억 못 지워. 언니가 했던 말들, 행동들. 사실 흐릿해도 전부 기억해 남아있어”라며 “그럴때마다 약 먹어가면서 견디고 있어. 그치만 아빠 때 일은 평생 갈 것 같다. 언니는 그냥 뱉은 말이지만 난 정말 상처였던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이어 “근데 마지막 우리끼리 5분의 시간 때 내가 언니한테 얘기했어. 그때 그게 상처였다고. 그때 언닌 날 째려보며 말했지. ‘내가 그런말 할 정도로 나쁜년이라고는 생각 안하는데?’라고 했어. 그러자 다른 멤버가 ‘언니 그랬었어’라고 정말 큰 용기내서 얘기해줬어. 난 허탈해서 아무말도 안나왔고 속으로 ‘인간이 맞나?’ 싶었어. 그러고 우리는 안녕했지”라고 했다.

권민아는 “나도 솔직히 똑똑한 머리는 아니라서 기억력이 진짜 최악인데 오죽하면 언니는 끝이 없다. 너무 많지”라며 “언니 덕에 난 매일 약 수십알 먹고 왼쪽 손목은 하도 그어서 신경이 나가서 따갑고 저려. 근데 엄마 보니까 살아야겠더라고. 돈도 벌어야해. 그래서 열심히 흉터치료 받고 있어. 아직도 악몽은 꾸지만. 근데 웃긴건 나가기전에 언니 빼고 우리끼리 술 마시면서 맨날 대화 나눴거든. 근데도 우리 다 아직도 모른다? 날 싫어한 이유가 뭐야?”라고 물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2012년 걸그룹 AOA로 데뷔했다. 그는 2019년 팀을 탈퇴하고 연기자로 전향했다. 이후 드라마 ‘부탁해요 엄마’ ‘병원선’ ‘추리의 여왕2’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