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진 시민에게 심폐소생술(CPR)을 하던 현장 사진. 뉴시스

퇴근 후 귀가하던 의사가 길에 쓰러진 시민을 심폐소생술(CPR)로 살려냈다.

3일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사하구에 거주하는 60대 김모씨가 도로에서 심정지를 일으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때마침 선별진료소 당직을 마치고 귀가 중이던 고신대복음병원 신호식 신경내과 교수는 시민들이 쓰러진 김씨에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는 것을 발견했다. 그는 급히 차를 돌려 현장으로 가 먼저 119에 신고토록 한 뒤 CPR을 시행했다.

신 교수는 119 구급대원이 도착하기까지 5분 동안 신속하게 CPR을 시행했고, 환자는 구급차에 의해 인근 고신대병원 응급의료센터로 옮겨져 의식을 찾을 수 있었다. 현재는 심장계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이다.

고신대병원 관계자는 “심정지 환자 생존율의 관건은 조기발견, 빠른 신고와 심폐소생술, 신속한 심장 충격(제세동), 효과적인 전문소생술과 통합치료 등 5단계가 제대로 맞아떨어져야 한다”며 “이번 심정지 환자는 쓰러짐과 동시에 의료진이 발견했고 빠르게 조치해 생명을 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