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정문주 한국노총 정책본부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코로나19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적대화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타협’이 민주노총의 불참으로 무산된 뒤 한국노총이 더는 기다릴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문주 한국노총 정책1본부장은 3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민주노총이 20일 임시 대의원회의를 개최한다고 하는데 그조차도 확실하지 않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피해로 더는 기다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정문주 한국노총 정책본부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코로나19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적대화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노총은 지난 1일 민주노총의 불참으로 인해 합의안이 백지화됐기 때문에 법적 사회적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서 향후 논의와 이행 점검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사회적 합의 논의과정에서 한국노총을 포하해 정부와 사용자 단체 모두 공감대를 갖고 있었다”면서 “경사노위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을 위한 공식 기구이기 때문에 이곳에서 후속 논의를 준비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향후 민주노총도 경사노위에 참여한다고 하면 수용할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는 “문은 열려있다. 개문발차(開門發車·문을 연 상태로 자동차가 떠남)다”라고 말하며 여지를 남겼다.

민주노총은 지난 2일부터 3일 새벽까지 이어진 중앙집행위원회(중집)에서도 강경파의 반대로 노사정 합의안을 추인하지 못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20일 임시대의원대회를 소집해 대의원의 동의를 구할 예정이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