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멤버 지민의 반응에 분노했다. 그는 “증인이 있고 증거가 다 있다”며 “천벌 받는다”고 밝혔다. 그는 칼에 긁힌 손목 사진도 공개했다.

권민아는 3일 인스타그램에 “AOA 멤버 중 한명에게 10년 동안 괴롭힘을 당했다”며 “그 언니 때문에 자살 시도도 했다”고 폭로했다.

해당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최근 부친상을 당한 AOA 멤버 지민이 아니냐”고 저격대상을 추측했다. 이후 지민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소설”이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권민아의 폭로에 대한 해명이라는 추측이 나오면서 논란이 커지자 지민은 해당 글을 돌연 삭제했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소식을 접한 권민아는 분노했다. 그는 3일 인스타그램에 “1000000000000개 중 1개 이야기했다. 소설이라고 해봐 언니. 천벌 받는다. 증인이 있고 증거도 있다”고 대응했다.

이어 “난 잘못한 게 없어서 양쪽 말을 들을 필요가 없다”며 “언니 이야기는 너무 많아서 적기 귀찮다. 근데 소설이라는 말은 양심이 있으면 그러면 안된다. 또 글을 왜 지웠는지 궁금하다”고 덧붙었다.

권민아는 “주변에 어이없어 할 사람 꽤 있을거다. 그때도 언니는 ‘기억 안나고 뭐 그런말할 나쁜년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며 “기억 잘 지워져서 좋겠다. 원래 욕한 사람은 잘 기억 못한다더라. 내 기억도 제발 좀 지워달라. 언니. 제발 제발. 언니는 내 손목 보고도 죄책감 못 느낄거다. 내 얼굴보고 욕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권민아는 손목에 흉터가 남은 사진도 공개했다. 그는 “소설이라기엔 너무 무서운 소설”이라며 “흉터 치료 3~4번 했더니 연해졌다. 언니에 대한 기억은 안사라진다. 매일 매일 미치겠다”고 했다.

자신은 법과 소송은 돈이 없어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그냥 언니 때문에 망가진게 너무너무 억울하고 아프고 힘들다”며 “내가 바라는 건 내 앞에 와서 잘못 인정하고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다. 괴롭힌 언니는 너무 잘 지내고 있다. 난 매일이 눈 뜨는게 고통이다. 그런데 집은 먹여 살려야 한다. 인정 좀 하고 사과 좀 해달라. 나도 마음에 응어리진 것 좀 풀자”고 말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2012년 걸그룹 AOA로 데뷔했다. 그는 2019년 팀을 탈퇴하고 연기자로 전향했다. 이후 드라마 ‘부탁해요 엄마’ ‘병원선’ ‘추리의 여왕2’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