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의 최숙현 선수가 지난달 26일 부산의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 선수의 유족은 고인의 사망 후 고인이 전 소속팀 경주시청에서 모욕 및 폭행을 당하는 내용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사진은 고 최숙현 선수의 유골함. 뉴시스

가혹 행위에 시달리다 스스로 생을 마감한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의 가해자로 지목되는 팀닥터가 의사는 물론 물리치료사 면허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의사협회는 3일 “가해자로 지목된 ‘팀닥터’는 의사가 아닐 뿐 아니라 의료와 관련된 다른 면허도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통상 팀닥터는 운동 경기에서 선수의 건강을 책임지는 의료진을 지칭하는데, 이 경우 의사 면허는 물론 다른 면허도 없었다는 것이다.

의협은 “의사가 아닌 사람을 팀닥터로 호칭하는 체육계의 관행이 근본적인 잘못이며 이를 그대로 인용하는 것도 잘못”이라고도 했다.

최 선수는 생전에 전 소속팀인 경주시청 감독과 팀닥터, 선배 등으로부터 폭행과 가혹 행위에 시달렸다.

최 선수는 경주시청 팀원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탄산음료를 시켰다는 이유로 20만원 가량 되는 빵을 강제로 먹는 식고문을 당했고, 복숭아 1개를 감독에게 보고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폭행을 당했으며, 체중 조절에 실패했다는 이유로 3일 동안 굶거나 슬리퍼로 뺨을 맞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감독과 팀닥터가 고인을 폭행하며 술을 마시는 장면도 녹취록에 담겼다.

최 선수는 대한체육회 등 관계기관에 지속적으로 도움을 청하다 지난달 26일 오전 부산시청 직장운동부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