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국회가 비상에 걸렸다.

국회는 오 의원의 검사결과가 이날 오후 8시30분쯤 나오는 점을 고려해 오후 7시로 예정했던 본회의 일정을 세 시간 미룬 오후 10시에 열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오 의원의 검사결과에 따라 본회의 개최가 불투명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오 의원은 이날 오전 “지난 1일 오후 6시30분 의정부시 내 지역행사에서 악수 인사를 나눴던 시민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메시지 수신 즉시 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로 검사를 받으러 가는 중”이라고 공지했다.

그러면서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라며 “현재 증상은 전혀 없으나 지난 2일부터 오늘까지 저와 밀접 접촉하신 분들은 제 검사 결과 나올 때까지 활동 중단 등을 적극 고려해달라”고 했다. 이어 “국회 상황실에 신고했으나 상황전파가 늦어지는 듯해 급히 먼저 알린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오 의원과 접촉한 의원들의 명단을 파악해 외부활동 자제령을 내렸다. 국회 측은 의원뿐 아니라 보좌진, 국회 직원 등까지 포함하면 이날 오전에만 오 의원이 접촉한 인원이 1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국회 공보담당관실은 오영환 의원과 접촉하거나 취재한 기자들에게도 퇴근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등 대응에 들어갔다.

오 의원과 접촉한 30여명 의원들도 검진 결과를 기다리며 초조해하고 있다. 이낙연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 초청 강연에서 축사를 했는데, 이 강연에 오 의원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소식을 전해 들은 이 의원은 귀가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예정보다 늦게 참석하고 일찍 떠났기에 오 의원과 악수 등의 접촉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기억한다”며 “그래도 국회 사무처의 안내에 따라 강연회 참석 사실을 신고했다. 낮 1시50분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오 의원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에서 대기할 계획이다.

이 의원 외에도 이날 오 의원과 같은 장소에 방문한 우원식, 박주민, 이해식, 진성준, 최혜영 등 30여명의 의원은 오 의원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사무실 등에서 대기하기로 했다. 이해식 의원도 자가격리 중임을 밝히며 국회 본회의 출석률 100%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지금 의원회관에 혼자 있다. 오 의원의 검사 결과가 나오는 오후 8시 30분까지 사실상의 자가격리 상태”라며 “본회의가 7시에 예정돼 있었는데 출석할 수 없다고 통보를 받았다”고 했다. 이어 “불출석으로 처리되고 출석률 100%는 달성할 수 없을 것 같다는 말에 낙심했지만, 본회의가 10시로 미뤄졌다는 새 소식이 전해졌다”며 “출석 100%라는 확실한 목표가 생겼다”고 말했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은 다음 주로 본회의를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용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의 심각성으로 인해 3차 추경의 시급함은 저 역시도 잘 알고 있지만, 방역과 안전은 그 무엇보다도 우선되어야 한다”며 “검사 결과가 나오고 자가 격리가 해제된 뒤 월요일에 본회의를 열어도 늦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