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열린 전국 검사장 회의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권 발동이 부당하다는 취지의 의견이 다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 재지휘를 요청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장관 지휘를 수용할 것인지, 거부할 것인지 결론은 바로 내려지지 않았다. 윤석렬 검찰총장은 대검에서 오는 6일까지 회의 결과를 보고 받은 뒤 최종 입장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

3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오전 10시에 시작된 전국 검사장 회의는 예정된 시간을 50분 넘긴 오후 6시50분이 돼서야 끝이 났다.

오전 10시 시작된 고검장 회의가 4시간이 지난 오후 2시쯤 끝 나면서 일정이 다소 밀린 탓이다.

회의 도중 법무부가 수사팀의 독립성 보장을 재차 강조하며 윤 총장을 압박한 것이 회의 지연에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법무부는 고검장 회의가 진행 중이던 이날 오전 11시30분쯤 “일각에서 주장하는 수사팀 교체와 특임검사는 장관의 지시에 반하는 것”이라며 검사장 회의에서 특임검사 등의 안이 논의될 가능성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회의는 윤석렬 검찰총장이 전날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직후 소집해 열렸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회의에 불참했다. 이번 사건의 수사청은 참석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대검 측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회의에 참석한 다수의 검사장은 윤 총장이 추 장관에게 부당 지시를 이유로 수사 재지휘를 요청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주변에선 장관 지시의 부당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장관에게 재지휘를 요청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는 얘기도 나온다.

윤 총장은 오전에 고검장 회의만 주재하고 나머지 회의는 인사말만 한 뒤 회의장을 떠났다.

회의는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고 참석자들도 활발하게 의견을 개진했다고 대검 측은 전했다.

대검은 이날 나온 의견을 취합해 6일까지 윤 총장에게 보고할 계획이다. 추 장관의 수사지휘에 대한 윤 총장의 최종 입장은 그 이후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