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청원게시판 캡처

한 택시기사가 구급차를 막아섰다. 환자 가족들은 “이 과정에서 이송이 지체 돼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해당 택시기사를 처벌해달라는 글을 올렸다. 청원은 하루 만에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 명의 동의를 훌쩍 넘어 30만을 돌파했다.

3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응급환자가 있는 구급차를 막아 세운 택시 기사를 처벌해 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하루 만에 30만 이상의 동의를 얻어 정부로부터 공식 답변을 받게 됐다.

청원인은 “지난달 8일 오후 3시15분쯤 어머니의 호흡이 너무 옅고 통증이 심해 사설 응급차를 불렀다”며 “응급실로 가던 중 차선 변경을 하다 택시와 가벼운 접촉사고가 발생했다”고 적었다.

이어 “차에서 내린 응급차 기사가 택시기사에게 ‘응급환자가 있으니 병원에 모시고 사건을 해결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택시기사는 사건을 먼저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응급차 기사는 환자가 위독하다고 재차 말했지만 소용 없었다. 택시기사는 “저 환자 죽으면 내가 책임질게. 너 여기에 응급 환자도 없는데 일부러 사이렌 켜고 빨리 가려고 하는 거 아니야?”라며 “이거 처리부터 하고 가라. 119 부를게”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응급차 기사와 택시기사의) 말다툼은 대략 10분간 계속해서 이어졌다. 결국 다른 119 구급차가 도착을 했다”며 “어머님은 무더운 날씨 탓에 쇼크를 받아 눈동자가 위로 올라가고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영상

청원인은 “우여곡절 끝에 응급실에 도착을 했다. 하지만 어머님은 눈을 뜨지 못하고 단 5시간 만에 세상을 떠났다”고 했다. 그는 “경찰 처벌을 기다리고 있지만 죄목은 업무방해죄 밖에 없다고 한다. 가벼운 처벌만 받고 풀려날 것을 생각하면 정말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 1분 1초가 중요한 상황에서 응급차를 막아 세운 택시 기사를 처벌해달라”고 호소했다.

청원인은 해당 영상이 담긴 블랙박스도 공개했다. 택시 기사는 응급차 앞으로 다가와 번호판 사진을 찍었다. “사고 내고 그냥 가면 되겠느냐. 내가 아저씨를 어떻게 믿느냐”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이 접수돼 수사 중”이라며 “택시기사와 유족들을 불러 1차 조사를 마쳤다.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