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일 오후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보건당국이 예배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광주시가 6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광주 일곡중앙교회를 폐쇄했다. 이 교회는 예배 당시 교인 상당수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시는 일곡중앙교회에 대해 오는 19일까지 시설 폐쇄 행정 명령을 내리고 방역수칙 미이행 여부를 조사해 고발 등 조치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교인은 전북 28번과 광주 92∼96번 등 6명이다. 광주시와 광주 북구가 진행 중인 전수 검사에서 863명은 음성으로 나타났으며 144명은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전북 28번 환자는 지난달 27일 밤과 28일 교회를 찾았고, 광주 92번 환자는 27일 오전과 28일 교회 행사와 예배에 참석했다.

93~96번 확진자는 92번 확진자와 식당 봉사를 하거나 해당 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한 사람이다.

CCTV 조사 결과 지난달 28일 예배 당시 교인 상당수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거리두기도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출입자 명부도 제대로 작성하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온전히 이행하지 않았다.

일곡중앙교회의 전체 교인은 1500여명으로, 28일 1·2·3부 예배에 연인원 9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 교인은 이날 예배에 2회 이상 참석하거나 교회 내부 식당에서 식사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는 일곡중앙교회를 감염 위험시설로 분류했으며 위험도를 평가해 음성이 나온 사람들을 포함해 6월 27∼28일 예배에 참석한 전원을 격리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광주시는 최근 광륵사와 금양오피스텔 등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방역대응 체계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모임과 행사는 전면 금지되며 공공시설 휴관, 유흥업소 등 집합 제한 조치가 시행 중이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