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당시 상황. 가평소방서 제공, 연합뉴스

일가족 3명이 숨진 경기도 가평 주택 화재 사건 때 뒤늦게 흉기를 들고 나타난 막내아들에 대한 경찰 수사가 난항을 겪고 있다. 조현병 증세를 보여 신빙성 있는 진술이 힘든 상태고 불이 났을 당시 그의 행적 역시 파악되지 않고 있다.

사건은 지난달 23일 오전 1시13분쯤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한 주택에서 발생했다. 인근 주민이 “펑 하는 소리와 함께 집안에서 불길이 일었다”며 신고했고, 불은 소방당국이 출동한 지 약 40분 만에 꺼졌다.

당시 집안에서는 A씨(82)와 그의 부인 B씨(65), 아들 C씨(51)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와 C씨는 각각 방 안에서, B씨는 화장실에서 사망해있었다. 그러나 함께 머문 것으로 알려진 막내아들 D씨(46)가 보이지 않자 소방당국은 3시간 동안 포크레인 등을 동원해 인명 수색에 나섰다.

그러던 중 D씨는 집 근처에서 멀쩡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경찰이 인근에서 흉기를 든 채 횡설수설하는 의문의 남성을 임의동행했는데 신원 확인 결과 D씨였다. 유일한 생존자이자 미심쩍은 행동을 한 D씨에게 방화 혐의점이 있다고 판단한 경찰은 조사를 진행하려 했으나 실패했다. 그가 환청을 듣는 등 심한 조현병 증상을 보였기 때문이다. 결국 D씨는 그대로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수사당국은 현장 감식과 사망자들에 대한 부검을 실시했다. 그러나 경찰관계자는 “정식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구두 소견 내용으로 봤을 때 화재 원인을 파악할 만한 단서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건이 일어났을 당시 D씨의 행적도 파악되지 않고 있다. 집 근처는 물론 반경 수백m 내 설치된 CCTV가 없는 탓이다. 실마리가 될 만한 증거들은 대부분 불에 타 사라졌고 현재까지 목격자도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D씨의 치료 경과를 지켜보면서 상태가 호전되면 진술 조사를 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나온 단서가 없어 진술 조사에 기대를 걸고 있다”면서도 “오랫동안 정신질환을 앓아온 사람의 말을 어디까지 믿을 수 있을지도 고민이다. 사건 경위 파악에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