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DB

쓰레기 더미로 악취가 심한 비위생적 환경에서 세 살배기를 키운 어머니와 할머니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아이가 더러운 곳에 살면서 가족으로부터 학대를 당하고 있다는 주민 신고가 들어와 수사 중”이라며 “3살 아이의 어머니와 할머니를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가족은 집 대문 앞이나 마당에 쓰레기를 쌓아둬 악취가 풍기는 환경에서 3살 아이를 키웠다. 경찰은 아이에게 언어폭력을 가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학대와 언어폭력 등 여러 혐의를 수사 중”이라며 “어머니와 할머니 외에 같이 살던 삼촌들도 조사해 신체·정서적 폭력이 있었는지를 확인한 뒤 가해자를 특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쓰레기 더미 근처에서 아이를 지내도록 방치한 것에 대해 아동복지법상 방임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아이는 현재 보호시설로 옮겨진 상태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