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의원 페이스북 캡처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감자를 수확하며 북한 노래를 불러 논란이 되고 있다.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며 남북 관계가 교착상태인 가운데 송 위원장이 좀더 신중한 행보를 보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송 위원장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원들과 함께 감자를 수확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4월 밭에 당원들과 함께 감자를 심었는데 두달 반 만에 감자가 영글어서 대홍단 감자처럼 왕 감자가 수확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감자 감자 왕감자 정말정말 좋아요. 못다 먹겠죠”라며 북한 노래인 ‘대홍단 감자’의 한 소절을 불렀다.

유튜브에 올라온 북한 동요 대홍단감자 영상. 유튜브 캡처

북한 주민들이 북한 동요인 대홍단감자를 감상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대홍단 감자의 가사는 이렇다. ‘둥글둥글 왕감자 대홍단 감자 너무 커서 하나를 못다먹겠죠. 야하 감자 감자 왕감자 참말 참말 좋아요 못다먹겠죠 / 흰쌀처럼 맛있는 대홍단감자 앞뜰도 뒤뜰도 많이 심었죠. 야하 감자 감자 왕감자 참말참말 좋아요. 많이 심었죠. 많이 심었죠 / 호박만한 왕감자 대홍단감자 장군님 사랑속에 풍년들었죠. 야하 감자 감자 왕감자. 참말 참말 좋아요 풍년들었죠. 감자 풍년좋아.’

대홍단 감자는 우리나라에도 비교적 많이 알려진 북한 동요다. 다만 ‘장군님’이라는 표현이 삽입되어 북한 체제 선전의 성격이 분명히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 의원이 가볍게 따라 부를 만한 노래가 아니라는 것이다.

논란이 일자 송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탤런트 박성웅이 부른 노래를 흉내 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드라마는 한국 재벌가 상속녀와 북한 장교와의 사랑을 그렸다.

한편 송 위원장은 5일에도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유지하는 것으로 과연 비핵화를 설득할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송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북한이 추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중단하고, 핵경제 병진 노선을 포기하고 경제집중노선으로 가겠다고 천명하는 마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당선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북한은 현재 유엔 안보리로부터 10여건의 결의안 제재를 받고 있고, 그나마 있던 국경지대 밀무역도 코로나19 때문에 대부분 차단된 상황이다. 말 그대로 북한으로서는 숨 막히는 규제가 아닌가”라면서 “이런 상황을 조지 플로이드에 비유한 것이 그렇게 큰 문제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포(砲)로 폭파하지 않는 것이 어디냐”고 말한 데 따른 논란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송 위원장은 “제 비서가 얼마 전 교통사고를 당해 갈비뼈와 쇄골이 부러졌는데 머리는 안 다쳤다는 말에 다행이다라고 했다. 이 말이 갈비뼈 부러진 것이 잘됐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는 용납될 수 없는 행위임을 분명하게 전제하고 한 말이었는데, 문맥은 무시하고 몇 마디를 편집해 붉은 페인트를 뿌리고 비판하는 언론의 행태가 현 상황을 타개하는 데 무슨 도움이 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