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DB

음악도시 대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음악으로 치료한다.

대구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대구시민들의 스트레스와 불안감, 우울감 등 코로나블루 심리방역을 위해 ‘멜로디가 흐르는 대구’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5일 밝혔다.

대구는 이전에도 음악을 통해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한 경험이 있다. 2003년 대구 지하철 참사 때 시민들의 심리치유를 위해 멜로디가 흐르는 음악도시 사업(찾아가는 공연)을 추진했고 당시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시는 공공장소에 설치된 스피커를 활용해 도심 곳곳에서 음악이 흘러나오도록 하고 있다. 지난달 중순부터 유동인구가 많은 2·28기념중앙공원 등 도심공원 9곳, 대구역 등 도시철도역 15곳, 코오롱야외음악당 등 문화시설 15곳, 대단지아파트 168곳에서 음악을 틀고 있다.

재생되는 음악은 전문가들의 의견 등을 반영해 선곡한 것으로 시민들에게 친숙하고 심리 치유에 도움이 되는 클래식 60곡, 재즈 31곡, 국악 13곡, 명상음악 13곡이다.

시간대별로 구성을 달리해 출근시간대에는 하루를 활기차게 시작할 수 있도록 경쾌하고 희망적인 분위기의 음악을, 점심시간에는 남은 하루를 힘차게 보낼 수 있도록 신선하고 리듬감 있는 음악을, 저녁시간에는 일과를 마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차분하고 서정적인 음악을 틀고 있다.

시는 이달 말까지 사업을 진행 한 뒤 시민들의 심리치유에 실질적인 도움이 됐는지 등을 평가해 사업 연장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이달 중순부터 시범적으로 대봉교, 도청교 등 신천둔치 5개 구간을 선정해 산책이나 운동을 위해 신천에 나온 시민들에게 음악을 제공하는 ‘음악이 강물처럼’ 사업도 추진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일상에서 우연히 듣는 음악 한곡이 시민들에게 큰 위로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는 2017년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에 선정됐다. 우리나라 근대음악의 중심지로 평가 받고 있는 점, 수준 높은 문화 인프라 보유, 10년 넘게 국제뮤지컬페스티벌과 국제오페라축제 개최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