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살아있다'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유아인 박신혜 주연의 영화 ‘#살아있다’가 10일 넘게 박스오피스 정상에 오르며 누적 관객 수 145만명을 돌파했다. 영화계는 여름 성수기 대작들의 개봉 전까지 관객을 붙잡을 끈으로 여겨졌던 ‘#살아있다’의 흥행세를 환영하는 분위기다.

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4일 하루 동안 ‘#살아있다’는 11만895명의 관객을 동원하면서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K좀비물의 아성을 잇는 영화는 원인불명 바이러스로 통제 불능이 된 도시에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이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그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 이후 자취를 감췄던 순제작비 75억원 안팎의 규모감 있는 작품인 데다 충무로 대표 청춘스타 유아인 박신혜가 타이틀롤을 맡아 일찍이 화제를 모았었다.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2월 23일 이후 최초의 ‘100만 영화’로 자리매김한 ‘#살아있다’는 개봉일에 20만명 이상 관객을 동원한 후 개봉 5일 만에 100만 관객선을 돌파했다. 이후에도 관객을 꾸준히 끌어모은 영화는 현재 누적 관객 수 145만3853명을 기록하며 150만명선 돌파를 앞두고 있다. 지금 추세라면 손익분기점인 관객 220만명도 이번 주말이나 다음 주 중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영화의 스코어가 영화 관계자들의 비상한 관심을 끄는 이유는 명확하다. 영화가 국내 텐트폴 영화들이 개봉하기 전까지 관객과 영화관을 이어줄 마지막 교량으로 여겨져서다. 앞서 10일 개봉한 ‘결백’은 ‘#살아있다’에 이어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지만 1만9608명의 관객을 동원하는 데 그쳤다. 영화계에서는 ‘#살아있다’의 흥행세가 지속할 경우 국내 대작들이 개봉하는 시점인 이달 중순부터는 유의미한 관객 회복세를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침체한 극장가를 되살릴 대작 레이스의 스타트는 연상호 감독의 ‘반도’(15일 개봉)가 끊는다. 연 감독 전작 ‘부산행’의 세계관을 잇는 좀비물로 전작보다 훨씬 큰 스케일을 자랑한다. ‘반도’에 이어서는 ‘강철비2: 정상회담’(29일 개봉)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8월 개봉)가 차례로 개봉해 극장가를 달굴 전망이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