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뉴스룸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한 택시기사가 응급환자를 실은 구급차를 막아 환자 이송을 지체시켰다. 사망한 환자의 유가족들은 “택시기사 이름, 나이도 모르고 (아직까지) 사과 전화도 없었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지난 4일 JTBC ‘뉴스룸’에는 사망한 환자의 아들 김민호씨가 출연했다. 그는 “(어머니가) 암 투병을 3년간 해 오셨다”며 “사고 당일 아침식사도 좀 못 하시고 기력이 없어 보이시길래 (병원에 가서) 영양제라도 맞히고 2~3일 입원을 해있다 올까 하는 생각에 사설 응급차를 불렀다”고 전했다.

이어 “응급차에 아내와 아버지가 같이 동승해 있었다. 아내는 택시기사에게 ‘응급실로 빨리 가야 된다. 사고처리는 블랙박스에 찍혔으니까 나중에 해도 되지 않느냐, 가벼운 사고니까’라고 말했다”고 했다.

하지만 택시기사 태도는 변함없었다. 택시기사는 “환자를 119 불러서 보내면 되고 사고처리 먼저 하고 가라”며 시종일관 같은 말을 했다. 김씨는 “결국은 택시기사가 119를 불러서 119가 오게 됐다”고 말했다.

김씨는 병원에 도착했을 당시 어머니 상황도 전했다. 그는 “어머니가 하혈을 한 걸 목격했다”며 “한 번도 하혈을 해 보신 적이 없다. 그래서 의사 분들도 긴박하니까 하혈의 원인을 찾아야 된다고 위내시경, 대장내시경을 다 진행했다. 위내시경까지 하시고 대장내시경 준비하시다가 돌아가시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해당 택시기사에게 사과 전화를 받았느냐는 질문에 “저는 그 사람 이름, 나이도 모르고… 사과 전화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머니 장례를 모시고 일주일쯤 뒤에 경찰서에 갔다”며 “택시기사는 응급기사를 폭행죄로 고소를 해놨더라. 응급기사 역시 택시기사를 업무방해로 고소했다. 차 사고까지 총 세 건으로 경찰이 수사를 한다고 얘기를 들었다”고 상황을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지난달 8일 서울 강동구 한 도로에서 택시와 구급차 접촉사고가 발생했다. 택시기사는 사고 처리를 이유로 구급차를 못가게 했다. 환자는 뒤늦게 병원에 옮겨졌지만 결국 숨지고 말았다.

유가족은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남겼다. 이들은 “응급환자가 있는 구급차를 막아 세운 택시 기사를 처벌해달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 글은 하루만에 40만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서 정부로부터 공식 답변을 받게 됐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