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NHK캡처

일본 남부 규슈(九州)지방 구마모토(熊本)현에서 기록적인 폭우로 20여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5일 NHK에 따르면 현재까지 발생한 사망자는 7명이며 14명이 심폐정지 상태에 빠졌다. 실종자 수는 4명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앞서 이곳에는 4일 새벽 시간당 최고 100㎜가량의 폭우가 쏟아졌다. 선상(線狀)형의 강한 비구름대가 형성되며 물 폭탄을 만들어냈다. 이 영향으로 구마(球磨)강 등 2개 하천에서 11곳이 범람했다. 제방이 붕괴돼 주변 지역이 모두 침수된 마을도 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구마모토현 아마쿠사시에는 시간당 최대 강수량이 98㎜, 미나마타시는 500㎜에 달했다. 장마전선은 6일 이후에도 머물 것으로 예상돼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AP

AP

연합뉴스

연합뉴스

현지 네티즌들은 SNS를 통해 산사태, 가옥 붕괴 현장 등을 공유하고 있다. 이날 오전쯤 촬영된 언론사 헬기 영상에는 야쓰시로시 한 운동장에 구조 요청을 알리는 ‘SOS’ 문자가 확인되기도 했다. 인근 건물 안에 갇힌 채 빠져나가지 못한 한 주민이 손을 흔드는 모습도 포착됐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