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버스 방역. 기사와 무관한 사진. 연합뉴스

충북 충주시가 충주를 방문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광주시 확진자의 접촉자를 찾고 있다.

시는 5일 홈페이지에 “경기 광주 36번 확진자의 접촉자를 찾는다”고 공지했다. 시에 따르면 접촉자는 지난달 28일 오후 9시 충주발 동서울행 고속버스에 탑승한 여성으로, 긴 생머리에 검은색 모자를 쓰고 있었다. 또, 얼룩무늬 바지를 입었으며 배낭을 소지했다.

경기 광주 36번 확진자는 확진 판정을 받기 4일 전인 지난달 28일 충주의 한 교회를 찾아 예배를 봤다. 시는 그와 교회, 식당, 터미널 등에서 접촉한 49명을 파악해 자가격리와 함께 진단 검사를 받도록 했다.

검사를 받은 충주 시민 16명의 경우 모두 ‘음성’이 나왔다. 시는 타지역에 거주 중인 32명에게도 접촉 사실을 알리고, 거주지에서 검사를 받도록 했다.

유증상자만 검사를 하는 서울 서대문구 거주자 4명을 제외하고 28명은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동서울행 고속버스 탑승했던 해당 여성은 보건소(☎043-850-0458)로 즉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