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이형준 하사

2018년 청해진함 홋줄사고로 양쪽 다리에 큰 부상을 입고 치료를 받아오다가 올해 초 숨진 이형준(22) 하사의 어머니가 군 당국이 관련 사건을 축소·은폐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재수사를 요청했다.

이 하사 어머니는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해군에 의해 은폐된 아들의 청해진함 홋줄 사고의 재수사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고 이 하사는 2018년 11월 13일 오전 9시35분쯤 경북 포항시 포항항 7부두로 입항하던 청해진함에서 근무 중 정박 용도로 사용되는 홋줄에 다리가 감기는 홋줄 사고를 당해 두 다리를 심하게 다쳤다.

사건 발생 후 9개월 동안 여러 차례 수술 및 재활치료를 받았다. 치료 후 해군 8전단에서 근무하다 지난 4월 17일 자신의 진해 거주지에서 급성 심장사를 사인으로 숨졌다.

어머니는 “재활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도 진급과 장기복무를 빌미로 (군이) 압박해 아들이 신경이 손상되어 발가락이 펴지지 않는 발로 무리하게 출퇴근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고 후 제대로 된 치료가 존재했다면 이런 비극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결국 적절한 안전조치와 사전교육 없이 무리하게 감행된 작업으로 인한 인명사고와 사고 이후 약속과 달리 제대로 된 재활치료를 받지 못한 아들은 결국 세상에 꿈을 펼쳐보지 못한 채 떠났다”고 말했다.

이어 “큰 사고임에도 불구하고 함장은 경고만 받고 사건은 종결됐다”며 “아들의 동료는 함장의 실수였다고 증언했다. 억울하게 죽어간 아들의 죽음에 대한 재조사를 간절히 원한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해군작전사령부는 3일 연합뉴스에 “장기복무와 진급 등 이 하사에게 압박한 사실이 없다”며 사고 은폐·축소 의혹을 부인했다.

해군은 청해진함 홋줄 사고와 관련해 함장·구조부장·갑판장 등 책임자 3명에게 주의나 경고 등 행정처분만 내렸다.

또 이 하사가 공적 수행을 하다가 숨진 것으로 판단해 순직 처리했다.

해당 청원은 5일 오후 4시 기준 6000명이 넘는 사람의 동의를 받았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