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선(사진)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교육자 집안 출신 일반인 여성과 화촉을 밝혔다. 그의 결혼식에는 범(凡)현대가와 정 부사장과 친분이 있는 재계 3세 등이 대거 참석했다.

정 부사장이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3층 그랜드볼룸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정 부사장의 결혼 상대는 서울 명문 사립대를 졸업한 교육자 집안 출신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사장의 부친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이날 호텔 정문에 있던 취재진에게 “이렇게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짧게 말했다. 신부와 관련해선 “한국의 건강한 여성”이라고 말했다.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 회장, 정대선 현대비에쓰앤씨 사장과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 등 범현대가 식구들이 결혼식에 참석했다. 모친 김영명 예올 이사장의 언니인 김영숙씨의 사위 홍정욱 올가니카 회장(전 헤럴드미디어 회장)도 모습을 보였다. 정치인 중에선 이홍구 전 국무총리가 행사에 방문했다.

재계에선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장남인 장선익 동국제강 이사,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사장 등 평소 정 부사장과 친분이 있던 재계 3세들이 참석했다.

한편 정 부사장은 1982년생으로 대일외고,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2007년 동아일보 기자로 사회생활을 시작해 2008년 현대중공업 재무팀 대리, 2011년~2013년 보스턴컨설팅그룹 컨설턴트를 거쳐 2013년 현대중공업그룹 기획실 기획팀 담당(수석부장)이 됐다. 2018년부턴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 부사장,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부사장), 현대중공업 선박해양 영업사업대표를 겸임하고 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