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나치공’ 외친 400만 유튜버…“덕분에 안 망했어요”

이하 보겸 유튜브 캡처

“피자나라치킨공주? 3일 내내 실시간 검색어 1등이네요.”

400만 유튜버 보겸이 ‘피자나라치킨공주’ 후기 영상을 올려 화제다. 앞서 조작으로 논란이 된 유튜버 송대익을 저격하는 듯이 가맹점들에 힘을 실어줬다.

보겸은 지난 3일 유튜브 채널에 ‘피자나라치킨공주? 이거 뭔데 3일 동안 실검 1등이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에서 인기 메뉴를 주문한 뒤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였다.

보겸은 먹는 내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발언들은 송대익의 조작 영상을 염두에 둔 듯 보였다.

그는 음식을 먹으면서 “강력히 추천한다” “배달하시는 분이 너무 친절해 놀랐다” 등 연신 감탄했다. 또 피자 조각을 세어본 뒤 “그냥 한번 해보고 싶었다”고 말하거나 “치킨 튀김 옷이 너무 부드러워 벗겨져 버렸다”는 평도 했다.



보겸은 댓글에 피자나라치킨공주 전국 가맹점 전화번호를 남기기도 했다. 영상을 본 구독자들의 주문을 유도한 것이다.

이에 한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자신의 부모가 피자나라치킨공주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요즘에 코로나 때문인지 장사가 안돼서 걱정이었는데, 송대익이 올린 영상 때문에 어떻게 하지 싶었다. 보겸님과 다른 유튜버 분들이 영상 올려주신 덕에 요즘 장사가 잘된다. 정말 감사하다”고 적었다.


이 댓글은 약 3000개의 추천을 받았다. 여기에 다른 네티즌들은 “생계가 무너질 뻔했다” “정말 다행입니다. 앞으로 번창하세요” 등의 응원을 남겼다.

다른 네티즌은 “저는 직원인데 매출이 1.5배나 뛰었다. 무슨 난리인가 싶다”면서 “물론 매출 올라서 기분 엄청 좋다”고 말했다.

보겸의 이 영상은 조회 수 252만회를 넘어섰고, 댓글 1만9000여개가 달렸다.

한편 피자나라치킨공주 측은 조작 방송으로 평판을 훼손한 송대익을 상대로 3일 고소장을 접수했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