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교도소 나선 안희정 전 지사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5일 오후 광주교도소를 나서 차량에 오르고 있다. 검찰이 형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안 전 지사는 오는 9일 오후 5시까지 일시 석방됐다.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형집행정지로 일시 석방돼 모친 빈소가 마련된 서울로 향했다.

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인 안 전 지사는 모친 장례식에 참석하도록 일시 석방돼 5일 오후 11시 47분쯤 교도소 정문을 나섰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5일 오후 광주교도소를 나서면서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짧은 머리카락에 다소 야윈 안 전 지사는 흰색 마스크를 착용한 반소매 차림이었다.

교도관은 철문 안쪽까지만 동행했고, 서울에서 찾아온 가족이 대기하던 승합차로 안 전 지사를 안내했다.

안 전 지사는 문 앞에서 기다리던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변을 남기지 않고 걸음을 옮겨 차에 올랐다.


빈소로 향하는 길을 배웅하던 지지자 한 명이 ‘힘내십시오’라고 외치자 안 전 지사는 승합차 문을 닫기 전 고개를 들어 바라봤다.

안 전 지사의 형집행정지 기간은 9일 오후 5시까지다.

수행비서를 성폭행 및 추행을 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안 전 지사는 지난해 2월 항소심에서 법정 구속됐다.

같은 해 9월에는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 받았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