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유명 야구인의 아들이 ‘야구공 공급사업’ 명목으로 수억원대의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를 받아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2018년부터 올해 초까지 B씨 가족 3명에게 야구공 공급 사업에 투자하라며 여러 차례에 걸쳐 6억원가량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야구 감독인 자신의 아버지 사진을 보여주며 B씨 가족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아버지는 몇 년 전 세상을 떠났으나, 유명 프로 야구 선수를 길러내는 등 야구계에서 유명한 인물이다. A씨 또한 청소년 야구에서 명성을 떨쳤고 사회인 야구 리그 등도 운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를 입은 B씨 가족 3명 중 한 명은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영장실질심사에 나타나지 않고 잠적했다가 검거돼 구속됐으며, 경찰은 범행에 가담한 사람이 더 있는지 추가 조사 중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