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6일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능력이 없으면 건드리지나 말 것이지 이 정권의 부동산 정책목표는 강남불패냐. 정말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무능”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의 평균적인 국민들 사정을 너무 모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평생 집 한 채 사는 것이 소원인 분, 가진 거라곤 집 한 채뿐인 분들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이런 현실을 외면하고 있다”고 했다.

안 대표는 특히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반포 말고 청주’ 해프닝은 이 정권 핵심 고위공직자들의 위선적인 부동산 인식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의 복심이 되기보다 똘똘한 한 채를 택한 것이다. 이런 모습을 보는 국민들이 강남집값을 잡겠다는 정부의 발표를 어떻게 믿을 수 있겠냐”고 덧붙였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 대표는 또 “부동산 금융정책의 수장인 은성수 금융위원장을 비롯해 박찬운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의 집은, 최고가 기준으로 6개월 새 2억 원 가까이 올랐다”며 “청와대 참모 중 가장 아파트 값이 많이 뛴 상위 10명은 10억 원씩 올랐다”고 지적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서초구 반포4동 한신서래아파트. 연합뉴스

안 대표는 “청년과 서민들은 대출이 잠겨 발을 동동 구르는 사이에, 소득 없이 집 한 채만 가진 어르신들이 밤잠 설치는 사이에, 고위공직자들의 배는 부르다 못해 터질 지경”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통령 지시도 무시하는 청와대 비서진과 장관들, 지금 당장 해임하시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서라면, 내 팔부터, 내 다리부터 잘라내는 엄정함을 보여주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 “(대통령은) 언제까지 어떻게 부동산값을 안정시킬 것인지 대국민담화를 통해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두둔하는 발언도 했다. 그는 “대통령 지시를 받들어 강남의 집을 판 검찰총장한테는 벌떼 같이 달려들어 그만두라고 하는데, 대놓고 대통령 말을 듣지 않는 장관들은 왜 그대로 두냐”며 “총장은 서자고 장관은 적자라서 그렇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