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캡처

중학생이 SNS에 올린 고가의 금팔찌를 보고 접근해 이를 빼앗은 10대와 20대 등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6일 인천 연수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A군(19) 등 3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영장 신청 대상자 중 A군을 제외한 나머지 두 명은 10대 1명, 20대 1명이다.

A군 등은 지난달 26일 오전 3시쯤 인천시 연수구 연수동에서 B군(15)이 소지한 고가의 금팔찌를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의 금팔찌 가격은 2700만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B군이 페이스북에 자랑삼아 올린 금팔찌를 보고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확인됐다.

A군 등은 B군의 친구를 통해 그를 불러낸 뒤 미리 준비한 차 안에서 범행을 저질렀고, 이후 금은방을 찾아 금팔찌를 처분한 것으로 조사됐다.

A군 등은 평소 알고 지내던 동네 선·후배 사이로 경찰에서 “팔찌가 탐이 나 범행을 계획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금은방 주인을 불러 장물 취득 과정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