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뉴시스

주인이 차 문을 잠그지 않고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현금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난 40대가 구속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6일 주차된 차량에 침입해 금품을 절도한 혐의로 A씨(44)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9일 오전 1시쯤 광주 서구 한 빌라 주차장에 세워진 B씨(24)의 차량에서 현금 320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B씨가 차량 문을 잠그지 않은 채 잠시 자택에 다녀오는 틈을 타 범행을 저지를 것으로 밝혀졌다.

차주 B씨는 수년간 받은 임금을 은행에 예치하지 않고 차량에 보관했던 것으로 전해지며 일정한 직업이 없는 A씨는 훔친 돈 중 1700만원가량을 생활비·유흥비로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주변 CCTV 영상 분석과 탐문 수사를 통해 지난 2일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과거에도 비슷한 범행을 저질렀던 점 등으로 미뤄 여죄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추가 수사를 하고 있다.

최성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